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이통사들도 AI 개발 경쟁… 사업 효율성 제고 나선다

4개월 전

통신사 꼬리표를 떼려는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인공지능(AI)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각 통신사가 도입하고 있는 통신업계에 특화된 AI는 ‘비용 효율화’를 통해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KT는 지난 10월 31일 초거대 AI ‘믿음(Mi:dm)’을 출시했다. 믿음은 경량 모델부터 초대형 모델까지 기업이 규모와 사용 목적에 맞는 4종의 모델로 구성됐다. 별도 개발 및 학습 인프라가 없어도 이 AI 모델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9월 말 공개한 자체 개발 거대언어모델(LLM)인 ‘에이닷엑스(A.X)…

기사 본문 kmib국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