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황실의 마지막 선택: 경천어의 소멸

단편 스토리

한 때 용의 나라라 불리던 곳에 천년을 이어온 황실의 마지막 후예인 여인, 수련이 있었다. 수련은 어릴 적부터 황실의 비밀을 지키는 것이 자신의 운명임을 알고 자랐다. 전설 속의 상서로운 용, 경천어가 황실의 신전에 봉인되어 있었고, 이 봉인을 지키는 것이 황실의 소명이었다.

경천어는 천년마다 깨어나 사람의 모습을 하고 나라를 돌보지만, 그 때마다 엄청난 시련이 따르곤 했다. 이제 그 시간이 다가오고 있었고, 수련은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있었다.

어느 날, 수련은 신전 안에서 명상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땅이 흔들리고, 용의 슬픈 울음소리가 깊은 신전 안에서 울려 퍼졌다. 경천어가 깨어나려는 조짐이었다. 수련은 급히 의식을 준비했다. 그녀는 고택의 노비들과 신관들을 모아 긴급한 의식을 진행하였다.

경천어는 수많은 지혜와 힘을 가졌지만, 인간 세상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나름의 제한을 뒀다. 그것은 인간의 인도를 받아 행동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수련과 같은 황실의 후손이 경천어의 길잡이가 되어야만 했다.

의식 도중, 수련은 갑자기 환영에 빠져들었다. 그녀는 놀랍게도 경천어의 눈을 통해 세상을 보고 있었다. 그녀는 그 힘을 이용해 나라에 닥친 재앙을 미리 보고 대비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환영 속에서 수련은 또 다른 진실을 마주했다.

그녀가 본 건 무너져가는 세상이 아닌, 다가오는 평화였다. 이 평화는 경천어가 존재하지 않는 세상에서만 가능한 것이었다. 이것은 수련에게 큰 혼란을 가져왔다. 자신이 지키고자 했던 경천어의 힘이 사실은 세계에 불필요한 것이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환영에서 깨어난 수련은 결정을 내려야 했다. 그녀는 황실의 전통을 버릴지, 아니면 경천어가 평화를 가져오도록 할지 선택의 기로에 선 것이다.

그날 밤, 수련은 신전의 문을 열고 경천어와 마주 섰다. 용은 그녀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었다. 수련은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용에게 다가갔고, 그녀는 경천어에게 마지막 이야기를 전하려 했다.

그녀는 용의 눈을 바라보며 말했다. “이제 당신의 시대는 끝났어요. 우리의 나라는 당신 없이도 평화를 이룰 수 있어요. 제 선택이 미래세대에게도 평화를 가져다 줄 거라 믿어요.”

경천어는 슬픈 눈빛을 하면서도 수련의 결정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운명을 인정했다. 진정한 지혜는 때로는 사라지는 것임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날 이후로 황실은 과거의 장엄한 이야기가 되었으며, 경천어는 전설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수련은 자신이 내린 결정의 무게를 가슴에 품고 나라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나라는 전에 없던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맞이했다.

1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