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8개월 전

해킹의 노트: 유나의 전쟁

단편 스토리

황혼이 내려앉은 도시 한복판, 작은 골목 어귀의 낡은 건물 한 채. 이곳에 ‘유나’라는 여성이 살고 있다. 그녀의 방에는 어둠을 밀어내는 좁은 창문 하나, 그리고 그녀의 손길을 기다리는 오래된 컴퓨터 한 대가 있었다.

유나는 도시의 모순들 사이에서 데이터 추적자로 활동했다. 사람들의 비밀을 훔쳐보는 일이 그녀의 생업이었지만, 그녀는 자신이 도덕적 강도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자신을 사회의 어두운 면을 드러내는 거울이라고 여겼다.

이날도 유나는 한 남성의 의뢰를 받아 키보드 위에 손을 올렸다. 남성은 도시의 유명 정치인의 불투명한 거래를 파헤치길 원했다. 유나의 눈에는 의뢰인의 목적이 의심스러웠지만, 그녀의 원칙은 간단했다. 정보는 공정하게 대가를 치러야 얻을 수 있는 것이었다.

흐릿한 모니터 빛에 비친 그녀의 눈동자는 집중의 빛을 발했다. 유나의 손가락은 빅 데이터의 바다를 누비며 목표로 삼은 정보를 찾아내기 위해 빠르게 움직였다. 간헐적으로 창문 밖으로 들어오는 빛이 공기 중의 먼지를 반짝이게 했다.

유나가 해킹을 시작한 지 불과 몇 분이 지나지 않아, 한 감시 코드가 그녀의 추적을 감지했다. 순간, 목구멍이 타는 듯한 긴장감이 그녀를 휘감았다. 그녀는 숨을 크게 들이마시며 냉정을 되찾았다. 위험한 순간일수록 그녀의 기술은 빛을 발했다.

화면을 가득 메우는 코드와 숫자들 속에서 유나는 밝은 노트의 한 줄기 빛처럼 빛나는 키워드를 발견했다. 그것은 정치인과 관련된 은행 계좌들의 연결고리였다. 유나의 눈가에 서늘한 미소가 걸렸다. 그녀는 의뢰인에게 필요한 증거를 확보했다.

하지만 그 순간, 유나는 무언가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을 갖게 되었다. 컴퓨터 화면 너머로 그녀가 몰랐던 누군가의 눈빛이 느껴졌다. 마치 모든 것을 내다보고 있던 거대한 눈. 여태까지 느껴보지 못한 공포가 그녀를 덮쳤다. 정보의 세계에는 또 다른 이들이 존재했다.

화면이 갑자기 꺼졌고, 공기가 살을 에는 듯 차가워졌다. 유나는 자리에서 일어섰다. 창문 밖은 이미 어둠에 쌓여있었다. 그녀는 결심했다. 이제부터 그녀는 정보의 세계에 숨어 살던 그자들과의 치열한 두뇌 싸움을 시작해야 했다. 유나는 자신이 정보 추적자에서 정보의 수호자가 되어야 함을 알았다.

그날 밤, 유나는 새로운 전쟁을 시작했다. 비밀스러운 데이터 해커의 세계에서 그녀는 혼자가 아니었다. 그러나 그녀가 가진 결단과 기술은 그녀를 이끌어갈 빛과 같았다. 골목의 작은 방에서, 유나는 자신만의 싸움을 이어갔다. 차가운 전자 속에서도, 따뜻한 정의의 빛을 잃지 않으려고.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