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파스텔 마을의 무지개 이야기

단편 스토리

늘 평화롭던 파스텔 마을에는 특별한 주민들이 살고 있었다. 마을 한가운데 있는 신비로운 강을 따라 자리잡은 수상채들은 커다란 나무와 마치 하나처럼 어우러지며, 상상 속 동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풍경을 이루었다.

여기 사는 토끼들은 자신들만의 이름과 문화를 가지고 있었는데, 마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위층에 사는 주민은 “주리”라고 불리는 할아버지 토끼였다. 주리 할아버지는 수상채 아래에서 어린 야옹이들에게 낚시를 가르치고 있었다. 야옹이들 중 하나인 “나루”는 간절한 눈빛으로 낚싯대를 들고 있었지만, 오늘은 좀처럼 물고기가 잡히질 않았다.

“나루야, 기다림도 낚시의 하나야. 인내심을 갖고 자연의 리듬에 몸을 맡기렴.” 주리가 조용히 조언하였다.

강 위를 가로지르는 누런 부두에는 “하니”라는 여자 토끼가 운영하는 작은 찻집이 서 있었다. 하니는 강렬한 주황색 털을 가진 명랑한 야옹이인 “휘”와 함께 어른 토끼들에게 가벼운 간식과 차를 서빙했다. 햇살이 따스한 오후에는 마을주민들이 찻집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냈다.

한편, 강 한가운데는 “비니”가 운전하는 작은 적색 배가 유유히 강을 건너다녔다. 비니는 신기한 이야기를 품은 여행자들을 만나기 위해 마을을 떠나기도 했고, 때로는 새로운 물건들이나 정보를 가져와 마을주민들을 놀라게 하곤 했다.

이 날, 비니의 배에는 이전에 본 적 없는 이국적인 조류와 화려한 색상의 열기구가 풍부했다. 값진 향신료와 재치 넘치는 농담으로 발코니에 모인 토끼들을 즐겁게 해주었다.

하지만 이 모든 풍경의 중심에서는 가장 큰 수수께끼가 자리하고 있었다. 그것은 마을 최고의 나이를 자랑하는 “움” 할아버지 토끼였다. 움 할아버지는 마을의 창시자이자, 파스텔 마을 주민들이 오랫동안 존중하며 따르는 지혜로운 지도자였다.

오늘도 움 할아버지는 마을의 마스코트이자 사랑받는 존재인 “티티”와 함께 찻집의 발코니에서 석양을 바라보며 체스를 즐겼다. 열기구가 푸른 하늘을 수놓는 광경 속에서 티티는 꼬리를 흔들며 움 할아버지의 체스말을 조심스레 움직였다.

“움 할아버지, 저 열기구가 어디로 가는 거예요?” 티티가 궁금한 눈으로 물었다.

움 할아버지는 부드러운 미소를 띠며 대답했다. “다른 세상의 또 다른 이야기로 가는 거란다.”

티티는 그 말을 곰곰이 묵상하며, 마을의 또 다른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살펴보았다. 나루의 인내심, 하니의 따스함, 비니의 모험… 모두가 하나의 커다란 동화를 완성시키는 조각들이었다.

파스텔 마을의 평화롭고 활기찬 이야기는 오늘도 계속 이어져 갔다. 그리고 누구나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티티는 이제 알게 되었다.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