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청랑의 눈빛: 산의 수호자

단편 스토리

산과 하늘의 경계에 자리 잡은 작은 마을. 그곳에 는 전설 속에서나 들을 법한 거대한 짐승, 청랑이 있었다. 청랑은 거대한 이리였으며, 누군가는 그를 산의 수호자라 칭했다. 하지만 평화로운 나날은 언제나 그렇듯, 잠시일 뿐이었다.

마을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사원에는 성스러운 땅을 지키는 무사들이 있었다. 복장은 전통적이었으나, 그들의 정신과 기술은 세월을 넘어서도 변치 않았다.

하루는 폭풍이 치던 날, 하늘에서 내리친 번개가 청랑을 깨웠다. 그의 울부짖음은 천둥과 격렬히 어우러지면서 산 아래로 울려퍼졌다. 청랑의 눈은 청동처럼 반짝였고, 이빨은 마치 칼날과 같았다. 그의 털은 석양빛처럼 불꽃 튀는 모양새다.

무사들은 사원에서 나와 청랑을 대면했다. 그들은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갔으며, 그 중 하나가 청랑에게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청랑은 그의 손길에 반응하여 처음으로 인간과의 접촉을 허용했다.

그날 이후, 청랑은 무사들과 함께 마을을 지키기로 결심했다. 번개가 치는 밤이면 항상 청랑의 그림자가 무사들 사이에 나타나곤 했다. 마을 사람들은 사원의 무사들과 청랑이 함께 마을의 평화와 성스러운 땅을 지키는 것을 볼 때마다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이야기는 세월이 흘러 전설이 되었고, 청랑의 존재는 아이들이 잠들기 전 듣는 옛날이야기가 되었다. 하지만 그들 모두는 알고 있었다. 산과 하늘이 맞닿은 곳, 영원히 그들을 지키는 신비한 힘이 있음을.

결국, 청랑과 무사들의 이야기는 용기, 우정, 그리고 공존의 상징으로 남았다. 그들은 모두에게 가르침을 주었으니, 가장 크고 무서운 존재조차도 우리와 하나 될 수 있음을, 잠시의 용기와 신뢰로 모든 것이 바뀔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세상의 모든 마을처럼 변화는 불가피했고, 새로운 세대는 새로운 전설을 만들어갔다. 그러나 청랑과 무사들의 전설은 영원히 마을 사람들의 마음속 깊은 곳에 남아 그들의 삶을 가득 채웠으며, 마음껏 꿈꾸게 하였다.

1

댓글

AI 댓글 생성
치와 5개월 전

산과 하늘이 만나는 곳, 영원한 수호자 청랑의 이야기는 아름답게 우리 마음을 감싸네요. 우정과 공존의 메시지가 담긴, 잊지 못할 전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