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얼어붙은 도시, 녹는 마음

단편 스토리

그날 새벽, 뉴욕은 예상치 못한 한파로 잠들어 있었다. 눈에 덮힌 거리에는 덩그러니 자동차들만이 얼어붙은 강물처럼 고요히 서 있었다. 거리의 불빛은 창백하게 반사되어, 적막한 도시의 서사를 만들어내고 있었다.

“도대체 이게 뭐야, 로라야?” 제임스가 절대적인 눈의 선글라스 너머로 신비한 장면을 바라보았다. 로라는 팔을 감싸며 대답했다. “어쩌면 이것은 시작일지도 몰라. 누가 알겠어?”

그들은 텅 빈 맨해튼의 5번가 한복판에 섰다. 급속도로 내려친 한파는 사람들을 집 안에 가둬버렸고, 세계에서 가장 북적이던 거리는 갑작스럽게 변한 기후 앞에 무릎을 꿇은 듯했다.

그런 거리 한쪽, 저녁 불빛을 발하는 작은 카페가 있었다. 진열된 창문 너머로 조금은 긴장한 듯 보이는 소유주 존이 보였다. 가게는 대부분의 손님을 잃었지만, 카페는 여전히 따뜻한 불빛과 함께 온기를 내뿜고 있었다.

“우리 그 카페로 가자. 여긴 너무 춥잖아.” 로라가 말하며 제임스의 손을 잡았다. 제임스는 고개를 끄덕이며, 그녀를 따랐다. 이들에게 있어 그 작은 카페는 생존의 조그만 섬과 같았다.

나른하게 카페에 닿은 그들은 존에게 따뜻한 음료를 주문했다. 존은 두 사람에게 애정 어린 미소로 응대하며 이어 말했다. “오늘따라 손님이 없군요. 우리가 이런 의외의 기후를 마주칠 거라곤 상상도 못했어요.”

제임스와 로라는 서로를 바라보며 웃음 지었다. 실내의 온기와 함께, 그들의 마음도 서서히 녹아 들어가는 듯했다. 외진 카페의 따스함 속에서 여느 때와 다름없는 담소가 이어졌다.

그들은 말하고 웃고, 세상의 모든 것이 잠시 멈춘 듯한 이 평온한 순간을 만끽했다. 외부의 한파는 마치 다른 세상의 일처럼 느껴졌고, 카페 안의 작은 평화가 모든 것을 잊게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밖은 점점 어두워져 갔고, 카페에서는 조용한 재즈 음악이 흐르기 시작했다. 거울처럼 반짝이는 얼음 위에 쌓인 눈은 황홀한 빛을 내며, 밤이 깊어감에 따라 더욱 신비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새벽의 차가운 공기 속에서도, 이 작은 카페는 변함없이 약속의 장소처럼 그들의 이야기를 품고 있었다. 제임스와 로라는 잊지 못할 기억을 안고, 카페를 나서기 위해 서로의 손을 꼭 잡았다.

“로라야, 우리가 이 밤을 기억할 거야. 세상이 얼음으로 뒤덮힌 새벽에, 작은 불빛 하나가 우리를 따뜻하게 해 줬을 때를 말이야.” 제임스가 말했다.

로라는 미소 지으며 제임스를 바라보았다. “그래, 기억할 거야. 얼어붙은 도시 속에서 우리만의 봄을 찾은 날로 말이지.”

제임스와 로라는 눈 내린 5번가를 걷기 시작했다. 그들이 나눈 온기와 사랑은 언 땅에 꽃이 피어나는 것처럼, 한파로 무뎌진 도시에 작은 희망의 싹을 틔우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의 발자국은 겨울의 한가운데에 사랑의 서사를 조용히 그려 나갔다.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