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분홍빛 하늘 아래 묻혀있는 숨은 이야기들

단편 스토리

한적한 마을의 한가운데, 분홍빛으로 물든 하늘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아름다웠다. 해는 이미 서산에 걸치며 집들 사이로 그 오묘한 색을 비추고 있었다.

“이 나와봐, 지금 바깥 풍경이 너무 멋져!”

하늘을 어지럽히는 전깃줄 사이로 들려오는 목소리, 아이들의 외침은 마치 이 세계의 기쁨이 모여 만들어진 색감처럼 생생했다. 빨간 지붕과 파란 창문을 가진 집들 사이로 사람들의 일상이 소소하게 흘러가고 있었다.

주인공인 이는 아르바이트를 끝내고 집으로 걸어가고 있었다. 해질녘의 길은 평소와 다르게 황홀한 빛으로 가득 차 이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별한 순간을 알아차린 이는 무거운 발걸음을 멈추고 서서히 회색 도시의 활력을 잃어가는 듯한 이 풍경에 잠겼다.

이때, 동네 책방에서 늘 책을 보며 다른 세계로 여행을 떠나곤 했던 할아버지가 걸어오셨다. 그분의 미소는 이 마을의 어떤 해질녘보다도 포근했다.

“이야, 너도 이 광경을 감상하고 있었구나. 이런 날은 말야, 특별한 일이 생기기 마련이지.”

“특별한 일이요?”

“그래. 오래전에 나도 젊었을 때 이런 날에 만난 한 사람이 있었지. 그 사람 덕분에 내 삶이 달라졌어.”

이는 할아버지의 말에 귀 기울였다. 이미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신 할아버지지만, 이번 이야기는 더욱 마음을 사로잡았다.

행복했던 추억을 되새김질하며 할아버지는 다시 책방으로 돌아가셨고, 이는 발걸음을 재촉하며 집으로 향했다. 고요한 길을 걷는 동안 이의 머릿속엔 할아버지의 그 ‘특별한 일’이 무엇일까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이의 소박한 집에 다다라 문을 열고 들어가자, 어머니의 따뜻한 목소리가 이를 반겼다. 가족의 환영 속에 오늘의 피로가 씻겨 내려가는 것 같았다.

“잘 다녀왔니? 밖이 참 아름답다던데.”

“네, 정말 멋진 광경이었어요. 그리고 할아버지를 만났는데, 오늘 같은 날엔 특별한 일이 생긴다고 하시더라고요.”

어머니는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답했다. “아마도 할아버지가 너를 만난 것이 그 특별한 일이 아니었을까?”

그 말을 듣고 이는 깊은 생각에 잠겼다. 분홍빛 노을 아래에서 마주한 할아버지의 이야기는 마치 매일 같이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도 특별한 순간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처럼 느껴졌다.

이는 다짐했다. 매일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야겠다고.

그날 밤, 이는 창가에 앉아 분홍빛 하늘 아래에서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상상하며 그려보았다. 아마도 우리 모두의 일상 속에는, 안개에 가려 잊혀진, 숨은 이야기들이 있다는 것을.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