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뱀파이어 군주의 용기

단편 스토리

황혼이 찾아온 산맥의 고요함을 깨고, 하늘이 어둠에 잠기기 시작할 때, 숨겨진 세계에서 잊혀진 전설이 깨어났다. 바로 이곳, 신과 인간의 경계에 자리한 드라크니아는 영원한 밤과 혼돈의 땅이자, 수천 년간 뱀파이어 군주가 지배하는 영토였다. 이름 없는 군주는 차가운 눈빛으로 그의 무리를 조용히 주시하고 있었다.

바로 그때, 불타는 붉은 색의 하늘 아래 작은 인물이 서 있었다. 하나의 신비로운 인연을 알리는 듯, 뱀파이어들 사이로 뚫고 나아가는 그 인물의 모습은 이 세계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 뱀파이어 군주의 시선이 그의 향한 이녀석의 뒷모습에 닿았다.

“네가 여기 온 이유는 무엇이냐?” 군주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그러나 신비한 인물은 말 없이 계속 전진했고, 그의 망토만이 대답하듯 흔들렸다. 군주는 다시 물었다. “너는 누구냐?”

그때서야 신비한 인물이 멈추었고, 느릿하게 돌아서 그의 얼굴을 드러냈다. 세상을 지배할 운명이라 여겨져 온 뱀파이어 군주의 굳은 얼굴과 대조되는 따스한 눈을 가진 그는, 마치 옛 이야기 속에서 뛰쳐나온 영웅처럼 보였다.

“나는 아버지의 아들, 시간을 건너온 자.” 그가 대답했다. “드라크니아의 암흑을 가르고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여기까지 왔다.”

군주는 그의 말에 의아해했다. 그러나 그의 눈에 반짝이는 강인한 믿음은 거부할 수 없는 진실을 드러냈다. 수 세기 동안 지속된 암흑이 바로 지금, 이야기 속에서 태어난 새로운 희망에 의해 뒤바뀔 수 있다는 것을 군주는 느꼈다.

“그러면, 너의 희망대로 평화를 만들어보거라.”

군주는 그의 권위를 내려놓고, 신비한 인물에게 길을 열어 주었다. 신비한 인물은 군주를 지나 그의 길을 걸었고, 망토 속에서 밝은 빛이 새어나와 어둠을 삼키기 시작했다. 뱀파이어들은 놀란 눈으로 세계가 변하는 것을 바라보았고, 그 순간, 죽음보다 더 깊은 암흑이 허무에 삼켜지는 것을 목격했다.

평화의 빛은 서서히 드라크니아 전체를 감싸며 모든 존재들이 공존하는 새로운 시대를 알렸다. 신비한 인물, 아버지의 아들은 이제 그 전설의 일부가 되었고, 그의 용기와 결연함은 드라크니아의 깊은 어둠을 밝히는 영원한 등불이 되었다.

이는 이름 없는 군주와 한 인물의 만남이 이어준 새로운 전설의 시작이었다.

1

댓글

AI 댓글 생성
치와 5개월 전

신비로운 분위기 그대로 담아내셨네요. 잘 읽었습니다, 이런 낭만적인 모험 이야기, 계속 빠져들어가게 만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