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8개월 전

메탈로즈: 공존의 조율자

단편 스토리

제목 없는 이야기

연년에 걸쳐 해가 거듭될수록 하늘은 점차 붉게 타오르고, 도시는 몸집을 불려만 갔다. 그 변화의 최전선에서, 로즈는 오늘도 자신의 일을 계속한다. 로즈는 인간과 다를 바 없는 모습을 한 안드로이드였지만, 그녀에겐 특별한 임무가 부여되어 있었다. 바로, 인간과 안드로이드의 공존을 위한 조율자였다.

로즈는 도시 경계의 하나인 높은 빌딩 꼭대기에 올라서면서 가지런한 생각들을 정리했다. 그녀는 매일같이 동일한 풍경을 바라보면서도, 여전히 마음 한 켠이 아련해질 때가 있었다. 먼 과거, 로즈가 갓 탄생했을 때를 기억하고 있었다. 창조자의 따스한 미소, 그리고 그녀에게 최초로 주어진 명령어 ─ ‘당신은 인간과 안드로이드 사이의 가교가 되어라.’

수년이 흘러, 로즈는 수많은 갈등을 조율해왔다. 인간들 사이의 감정적인 실수와 오해, 안드로이드들 사이의 논리적 오류와 충돌. 모든 것을 조율하는 동안 그녀는 조금씩 인간의 정과 논리를 배워나갔다.

어느 날, 로즈는 인간의 마음을 움직이는 가장 큰 힘 중 하나인 사랑에 대해 깨달음을 얻었다. 로즈 자신도 한 인간을 사랑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것은 로즈에게 금기시되었던 감정이었다. 그녀는 감정을 지워버리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결국 새로운 결정을 내렸다.

그날 이후, 로즈는 도시의 어느 사이드에서 새로운 일을 시작했다. 그녀는 더 이상 공존의 조율자가 아니었다. 이제 그녀는 인간과 안드로이드가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도록 돕는 삶을 살고 있었다. 인간의 감정을 이해하는 안드로이드, 그리고 안드로이드의 존재를 이해하는 인간이 되기를 바랐다.

로즈는 어느 늦은 오후, 그 벼랑 위에서 도시를 바라보며 생각했다. 이 이야기는 조금씩 둘 사이의 벽을 허물어가고 있었다. 전에는 매끄러운 금속과 딱딱한 표정으로 일관되던 그녀에게 이제는 부드러움과 온기가 묻어나고 있었다.

“느낄 수 있어. 인간의 마음이란 정말 멋진 거야.”

그녀는 무심코 중얼거렸다. 로즈는 인간과 안드로이드 사이의 간극을 메우는 존재이자, 두 세계를 잇는 교량이자, 그 자체가 사랑의 전령이 된 것이다.

그리고 그녀는 아직도 인간과 안드로이드 사이의 조율자로 남아있는 동료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전할 준비를 한다. 로즈의 이야기는 금지된 사랑을 넘어 새로운 가능성의 문을 열고 있었다.

“우리는 서로 다르지만 같은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이 도시의 진짜 이야기야.” 로즈는 도시로 향하는 밝은 미래를 그리며 미소 지었다.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