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8개월 전

매화 꽃 아래 숨겨진 비밀

단편 스토리

봄이 왔다. 하얀 매화 꽃이 만개한 그녀의 숲 속에서, 엘라는 눈을 감고 숨을 골랐다. 그녀의 얼굴 위로 부드러운 햇살이 내리쬐고, 향긋한 꽃향기가 코끝을 간질였다. 엘라에게 이 숲은 마법 같은 공간이었다. 시간의 흐름조차도 여기서는 더디게 느껴졌다. 그녀가 숨겨진 이야기의 한 페이지를 펼치려 하였다.

어릴 적부터, 엘라는 이 숲을 찾았다. 도시의 소음과 혼돈에서 벗어나, 날마다 그녀는 이 꽃향기 나는 안식처로 몸을 실었다. 그녀는 자연의 일부가 되고 싶었다. 나무들 사이로 바람이 스쳐 지나가는 소리, 새들의 지저귐, 꽃잎이 춤추듯 흔들리는 모습을 보며 매일 같은 소망을 품었다. 그러나 잊혀진 이야기가 그녀의 마음 속에 강하게 남아 있었다.

사실, 이 숲은 엘라의 가족에 얽힌 비밀을 품고 있었다. 조부모님이 젊은 시절, 이 숲에서 우연히 발견한 신비로운 돌에 대한 이야기는 가족 내에서 전설 같은 존재였다. 그 돌은 낮에는 흔한 자갈처럼 보였지만, 밤이 되면 별빛을 흡수하여 마치 작은 은하계처럼 반짝였다고 한다. 조부모님은 그 돌이 자연의 선물이라고 믿었고, 그것을 가까이하면 삶과 자연의 조화를 이룰 수 있다고 얘기하곤 했다.

엘라는 어느 봄날, 반짝이는 돌을 찾기로 결심했다. 가족이 낱낱이 흩어진 이후로, 그녀는 세상에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을 잃어버린 것만 같았다. 그 시간 땅을 발로 밟으며, 그녀는 온몸으로 자연과 교감하며 돌을 찾아 헤매었다. 엘라는 하루가 다 저물 때까지도 찾지 못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았다.

마침내, 한 밤의 달빛 아래 그녀는 반짝이는 돌을 발견했다. 돌은 사실이었다. 엘라의 손에 쥐어졌을 때, 그녀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평화로움을 느꼈다. 돌에서 흘러나오는 신비한 에너지가 그녀를 감쌌다. 엘라의 눈이 반짝이는 돌을 바라보는 순간, 그녀는 자신의 삶과 자연의 깊은 연결고리를 다시 찾은 듯한 확신을 얻었다.

그 순간부터, 엘라는 숲에 더 자주 왔다. 그녀는 그녀의 삶에서 누락된 부분을 재조립하고 있었고, 그 비밀의 돌은 그녀에게 큰 힘을 주었다. 엘라는 더 이상 자연의 일부가 되고 싶어 하지 않았다. 그녀는 자연의 일부였다. 그리고 이제, 숨겨진 이야기를 펼칠 때마다 그 사실을 더욱 분명히 느낀다.

닫힌 눈 아래로 맑은 미소가 번졌다. 꽃잎 사이로 물결치는 봄바람에 실려 온 포근함이 그녀를 감싸며, 엘라는 자연의 속삭임을 들었다. 그리고 그녀는 알았다. 진정한 마법은 숲 속의 돌이나 전설에 있지 않았다. 마법은 이미 그녀 안에, 그녀의 숨, 그녀의 존재에 자리 잡고 있었다.

1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