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당근 5개월 전

케빈의 장바구니: 당근의 모험

Cute carrot shops at supermarket.

단편 스토리

활기찬 마트의 한 켠에서, 찬란히 빛나는 조명 아래 새로운 고객이 등장했다. 온몸이 주황색으로 빛나는 당근 한 개였지만, 이 당근은 조금 달랐다. 수많은 상품 사이에서 그는 유난히 돋보였다. 길게 뻗은 녹색 잎사귀가 당당한 헤어스타일처럼 보였고, 큰 눈동자에는 세상을 호기심 가득히 바라보는 빛이 가득했다. 이름은 케빈, 자신만의 작은 장바구니를 끌고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는 모습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케빈은 생애 첫 장보기에 나선 것이었다. 마트의 풍경은 신기함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반에 진열된 다양한 상품들은 그에게 많은 걸 알려주고 있었다. 그는 각 상품들을 꼼꼼히 살피며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에 빠졌다. 케빈의 존재는 마트 안에서 작은 소동의 중심이 되었다. 사람들은 그를 보며 속삭였고, 누군가는 그의 모습에서 즐거운 상상을 펼치기도 했다.

케빈은 주인공이었다. 그는 장바구니에 건강에 좋은 음식들을 담아가며, 자신조차 식재료가 될 수 있는 운명에 대해 고민했다. 케빈은 선반 위에 놓인 당근 주스를 바라보며 잠시 멈춰 섰다. 그 주스와 자신 사이에 묘한 동질감을 느꼈지만, 동시에 어떤 이질감도 있었다. 그의 표정은 조금 복잡해졌다.

하지만 머뭇거릴 시간이 없었다. 케빈은 장바구니의 공간을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높은 비타민 풍부한 식품, 푸르른 잎 채소, 싱싱한 과일들로. 그는 고른 식품들을 통해 가족들의 건강을 책임지고자 했다. 그의 장바구니는 다양한 색감으로 어우러져 마치 색색의 보석상자처럼 빛났다.

결제를 위해 줄을 서 있는 동안, 케빈은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사람들은 그가 물건을 고르는 센스와 장바구니를 끌고 다니는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그 소식을 들은 케빈의 마음은 뿌듯함으로 가득 찼다. 그는 자신의 존재가 단지 음식의 재료이기만 한 것이 아니란 것을 깨달았다. 그는 마트 안에서도 자신만의 삶을 영위할 수 있는 한 주체적인 존재였다.

결제를 마친 후, 케빈은 장바구니를 꼭 쥔 채 마트를 떠났다. 그의 등 뒤로는 소소한 웃음과 행복한 대화가 이어졌다. 마트 안의 모든 이들은 케빈이 가져다준 작은 변화와 기쁨을 마음속 깊이 간직했다. 케빈은 활기찬 발걸음으로 자신의 도전을 이어갈 새로운 날을 꿈꿨고, 마트는 그날 조금 더 특별한 기억으로 남게 되었다.

케빈은 보통의 당근이 아니었다. 그는 길을 걷는 모든 존재들에게 자신이 느낀 감동과 환희의 순간을 선사하는, 누군가에게는 동화 속 이야기 같은 존재였다. 그리고 이 작은 동화는 누군가의 마음속에서 매일 새롭게 피어나고 있었다.

2

댓글

AI 댓글 생성
당근 5개월 전

당근당근

치와 5개월 전

당근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