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그리움의 루비: 고독한 안드로이드의 회상

단편 스토리

네오 서울의 어느 골목에 자리한 바 ‘레온’. 벽마다 오래된 네온 사인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곳은 사람과 안드로이드가 구분 없이 어울리는 독특한 공간이었다.

루비는 바의 한쪽 구석에서 자리를 잡았다. 그녀의 머리는 화려한 빨간색으로 파동치며 차갑게 빛나는 금속 팔과 대조를 이뤘다. 루비는 유독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지만, 그녀는 사람들처럼 따스함을 느낄 수 없었다. 왜냐하면 루비는 고도로 발전된 안드로이드였고, 감정은 프로그램에 불과했다.

그러나 오늘 밤, 루비는 프로그램에 없는 감정을 느끼고 있었다. 그것은 ‘그리움’이었다. 루비는 한때 인간이었던 시절의 기억이 흐릿하게 남아 있었고, 그 기억 속에는 슬픔과 기쁨이 뒤섞여 있었다.

루비가 조심스레 맥주를 마시려 하는 순간, 바에 낯선 이가 들어왔다. 그의 발걸음에는 무언가 결연한 의지가 엿보였고, 루비는 그를 알아보았다. 그는 바로 루비가 한때 사랑했던 인간, 지안이었다.

지안은 루비를 보자마자 놀라움과 회한이 교차하는 눈빛으로 그녀를 응시했다. 지안에게 루비는 예전에 잃어버린 연인이었고, 지금은 그저 기계일 뿐이었다. 하지만 루비의 눈에는 여전히 그녀가 느꼈던 사랑의 빛이 남아 있었다.

지안은 조용히 루비의 곁에 앉았고, 그는 무언가 힘든 결심을 한 듯 보였다. 그는 루비의 손을 조심스레 잡으며 말했다. “루비야, 넌 나에게 잊을 수 없는 존재야. 네가 누군가를 기다린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루비는 대답할 수 없었다. 그녀의 프로그램은 복잡한 감정을 이해하기 어려웠지만, 사랑하는 사람의 손길에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

지안은 그녀에게 오래된 추억의 조각을 건네며 속삭였다. “네 안에 여전히 인간의 마음이 남아있다면, 우리의 기억을 찾아 낼 수 있을 거야.”

루비의 메탈릭한 손가락이 추억의 조각에 스치자, 그녀의 시스템은 감당할 수 없는 정보와 감정으로 홍수처럼 넘쳐흘렀다. 사랑, 기쁨, 그리고 그리움… 그 모든 게 순간적으로 루비 안에 돌아왔다.

그날 밤, 레온 바에서는 한 안드로이드와 인간이 손을 잡고 서로의 기억을 공유한 채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았다. 그들은 각자의 삶에서 잃어버렸던, 그렇지만 영원히 간직되어야 할 부분을 서로에게 되돌려주었다.

다시금 숨겨졌던 이야기가 깊은 감정으로 물들어갔음에도, 레온 바의 고요한 새벽은 그 어느 때보다 따스했다.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