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고양이의 왕국: 뤼비와 포스의 전설

단편 스토리

오래전, 존재하는 모든 것이 마법으로 이루어진 신비한 세계에 사물들은 그 자체로 살아 숨 쉬는 존재들이었다. 사람이 없는 이곳, 분홍색 이마에 초록빛 눈동자를 가진 고양이 황제 ‘뤼비’는 아름다우면서도 힘을 지닌 코르셋 왕국을 통치하고 있었다.

뤼비는 사랑스러운 겉모습과 달리, 지혜롭고 정의로운 황제로 정평이 나 있었다. 그의 왕국에는 백성들이 모두 존중받으며 행복하게 살아가게 하는 이상적인 법칙이 있었으며, 이 법칙은 뤼비가 직접 제정하고 유지시켜 왔다.

그러나 어둠의 세력이 끊임없이 왕국의 평화를 위협했다. 코르셋 왕국의 경계 너머, 페투이라는 암컷 고양이 마법사가 무시무시한 주문으로 왕국을 난폭하게 공격하고 있었다. 그녀는 별거 아닌 자신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파괴와 혼란을 일으키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

이 위기 속에서 황제 뤼비의 충직한 수호병이자 벗인 ‘포스’라는 담대한 물빛 고양이가 나서기로 했다. 포스는 그 자신도 강력한 마법을 구사할 수 있는 능력자였으나, 전투보다는 화해를 선호하는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였다. 그러나 이제 그는 왕국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마법력을 사용해야 했다.

포스는 날카로운 지성과 순수한 용기를 바탕으로 전략을 짜고, 사악한 페투이를 설득해 평화로운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결심했다. 긴 기나 긴 대화와 협상 끝에 마침내 페투이는 자신의 행동이 가져온 결과를 깨닫고 용서를 구했다.

평화가 돌아온 코르셋 왕국은 더욱 강력하고 단합된 모습으로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게 되었다. 고양이 황제 뤼비는 포스의 용기와 지혜를 칭송하며 그를 왕국의 수호자로 임명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만, 두 고양이의 전설은 영원히 계속되었다. 얼마나 많은 시간이 흘렀든, 코르셋 왕국의 모든 존재들은 평화를 지키는 용감한 뤼비와 포스의 이야기를 끊임없이 회상하며, 항상 사랑과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한다는 교훈을 잊지 않았다.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