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8개월 전

고대의 장: 엘릭과 숨겨진 세계

단편 스토리

이 고대 지구의 전설들이 속삭이는 세계에서, 엘드렌 산맥의 우뚝 솟은 봉우리들 사이에 아름다운 계곡이 자리잡고 있었다. 시간이 닿지 않는 곳, 꽃들이 초월적인 생기로 피어나고 공기는 언제나 야생의 순수한 향기로 가득했다. 이 계곡은 소수만이 알고 있었고, 그마저도 그 심오한 깊이로 들어가려는 이는 드물었다.

그 드문 이들 중에는 엘릭, 골짜기의 마지막 수호자가 있었다. 황혼의 색으로 물든 망토를 두르고 대대로 수호자들에게 전해져 내려온 지팡이를 든 채, 그는 푸르른 언덕을 굽이치는 길을 걸었다. 그의 역할은, 조상들에게서 부여받은 신성한 임무였으며, 바로 이 땅의 유산을 보호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세월은 길었고, 엘릭은 자신의 수호자로서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았다.

매일 아침, 험준한 하늘가에 해가 떠오를 때, 엘릭은 고대 참나무에 감싸인 그의 소박한 집에서 떠나 길을 걸었다. 그는 파수꾼의 성실함으로 길을 걸으며, 계곡을 지키는 영들에게 조용한 기도를 올렸다. 그의 삶은 고독했지만, 속삭이는 바람과 들판을 가로지르는 강물의 선율에서 동반자를 찾았다.

이 특별한 새벽, 바다 소금과 소나무가 섞인 낯선 향기를 실은 부드러운 바람이 불어왔다. 외부인의 도착을 알리는 신호였다. 엘릭은 걸음을 멈추고 아래 흔들리는 꽃밭을 바라보았다. 침입자는 드물지만, 들어본 적 없는 일은 아니었다. 그의 마음은 옛 이야기, 계곡의 비밀을 찾으려다 수호자에 의해 되돌려진 전사들과 방랑자들의 이야기로 떠돌았다.

날이 저물어갈 즈음, 엘릭의 여정은 계곡의 가장자리, 대지가 큰 협곡으로 떨어지는 곳까지 이어졌다. 거기서, 세상 끝의 파수꾼처럼 자리 잡은 그는 기다렸다. 하늘이 저녁의 구리빛으로 물들 때, 그가 느낀 방문객이 그들의 존재를 드러냈다 – 먼 땅의 옷을 입은 인물이 계곡의 끝자락에 서서 경외와 열망으로 빛나는 눈을 하고 있었다.

엘릭은 움직이지 않고 낯선 사람을 관찰했다. 그러한 강렬함은 목적을 말해주었고, 알려지지 않은 위험을 헤쳐온 탐구가 그들을 이끌었다. 그의 임무는 그들을 돌려보내라고 명령했지만, 늙은 수호자 안의 무언가가 흔들렸다. 누군가를 이 숨겨진 세계의 심장부로 이끌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그는 낯선 사람에게 다가가 나이에 의해 부드러워진 울림이 있는 목소리로 말했다. “당신은 엘드렌의 품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그가 말했다. “당신의 목적을 말하거나 이 성역에서 물러가십시오.”

여행자의 목소리는 계곡의 한숨 속에서 작은 속삭임으로 사라졌지만, 그들의 말은 엘릭의 숙련된 귀에 분명히 들렸다. “저는 엘드렌의 지혜를 찾습니다,” 그들은 주장했다. “이 산들 너머 고통받는 땅을 치유하기 위해서입니다.”

엘릭의 영혼 속에서 갈등이 일었다. 그의 전 존재는 계곡을 보호하는 데 바쳐졌지만, 이 여행자는 엘드렌의 가르침, 즉 치유하고 생명을 품는 깊은 원칙을 울리는 고통에 대해 말했다.

그 저녁, 그의 난로의 빛 속에서 엘릭은 여행자의 요청을 곰곰이 생각했다. 장작이 탁탁 터지는 가운데, 그의 사색에서 결정이 떠올랐다. 계곡이 다시 세상과 접촉할 때였다, 그 고대의 지혜를 더 큰 선을 위해 제공하기 위해서. 보물을 지키는 목적이 가장 절실한 시기에 그 혜택을 나누지 않는다면 무엇일까?

다음날 아침, 해가 다시 하루를 알리며 떠오를 때, 엘릭은 여행자를 계곡의 심장부로 이끌었다. 그 순간은 덧없는 아름다움으로 새겨졌고, 마치 세상 자체가 숨을 죽인 것처럼 느껴졌다. 엘드렌의 지식의 샘으로 탐구자를 안내하면서, 엘릭은 마침내 이해했다.

그의 마지막 수호자로서의 여정은 끝났지만, 그의 역할의 본질 – 보호하고 전달하는 것 – 은 지속될 것이다. 고대이면서 무한한 지혜 앞에서, 그는 지팡이를 여행자에게 넘겨주며 계곡의 유산을 새로운 세대에게 맡겼다.

엘릭에게 계곡은 항상 기억과 전설의 조용한 수호자였다. 하지만 이제, 그가 새로운 수호자가 그들의 역할을 받아들이는 것을 지켜보면서, 계곡은 희망의 원천으로 변모했다 – 가장 숨겨진 이야기조차 그들의 활짝 피는 경계를 넘어 세상을 형성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 주는 것.

댓글

AI 댓글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