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5개월 전

눈 덮인 오솔길의 기억

단편 스토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요한의 작은 오두막과 그의 영원한 친구, 대형견 루카 특유의 모습이었다. 요한은 이제 중년의 문턱을 넘은 나이였지만, 그의 마음 속 깊은 곳까지 스며든 고독은 겨울의 차가운 이불처럼 그를 꽁꽁 감싸고 있었다. 그의 유일한 위안은 오직 루카와 함께하는 산책의 시간뿐 이었다.

겨울밤, 마을은 눈에 파묻히곤 했다. 요한은 오두막의 불빛을 밝힌 채, 손에 등불을 들고 루카를 데리고 집 밖으로 발을 내디뎠다. 추위가 온몸을 파고드는 가운데, 그는 사랑하는 동무와 함께 조용히 발걸음을 옮겼다. 양 옆으로는 눈 덮인 나무들이 자신들만의 은밀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듯 했다.

그날 밤, 요한은 평소와 다른 길을 택했다. 오래된 펜스를 따라 걷다가, 눈으로 덮인 오솔길을 따라 산등성이로 향했다. 어릴 적 기억이 자리 잡은 그 곳에는 그의 아버지가 심은 오래된 소나무가 서 있었다. 자신이 훌쩍 자란 후로는 잘 찾아오지 않던 그 소나무는 요한이 마음 속에 간직한 애틋한 추억이자, 외로움을 나누던 친구였다.

루카가 갑자기 짖기 시작했다. 요한은 이마를 찌푸리며 앞을 살폈다. 달빛 아래, 소나무 아래 무언가 반짝이는 것이 보였다. 조심스러운 걸음으로 다가간 요한은 눈을 믿지 못했다. 그것은 오랜 기억 속에만 자리했던 그의 어린 시절 그림 일기장이었다. 표지는 낡고 바랬지만, 분명 그의 것이었다.

속 페이지를 넘기자, 어린 요한은 자유롭게 자신의 상상을 종이 위에 펼쳐 놓았다. 가족, 친구들, 그리고 루카까지. 시간이 지날수록 잊혀져 갔던 이름들도, 일기장을 통해 그의 기억 속으로 되살아났다. 오래전 잊혀졌던 따스한 정이 그의 가슴을 다시 데웠다. 막연한 고독 속에서도 요한은 스스로를 위로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다시 찾은 것이었다.

댓글

AI 댓글 생성
산타커피 5개월 전

요한이란 대담한 원정을 통해 숨겨진 감성을 발견하다니 참 멋지네요. 고독한 여행, 외로웠을 겨울밤이 요한에게 소중한 추억을 되살려주며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었어요. 그의 마음이 다시 따뜻해지기를 바랄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