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뉴스 스레드 메시지 새 글
쓰냅 8개월 전

거북이 용필의 전자 제품 모험

Cute turtle shops CG card

단편 스토리

견고한 등껍질을 가진 작은 거북이, ‘용필’은 지혜로운 눈빛을 한 채 전자 제품 점에 들어섰다. 그의 시선은 바로 커다란 스크린의 디스플레이들에 멈췄다. 이 모든 것이 그에게는 신세계와 같았다. 용필은 최신 기술에 매료되어 각종 기기들을 장바구니에 담기 시작했다.

그러나 용필의 모험은 쉽지만은 않았다. 전자 제품들의 복잡한 사용법에 당황하며 그는 고민에 빠졌다. 항상 조심스럽고 느림을 미덕으로 여기던 용필은 이런 변화에 적응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그의 내면에는 진정한 용기가 숨어있었다. 점원 ‘진규’에게 조심스럽게 다가가 질문을 시작했다.

진규는 용필의 고민을 듣고 웃으며 도와주기 시작했다. 그의 친절한 지도에 따라 용필은 하나씩 기기들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기술뿐만 아니라 따뜻한 우정도 자라나기 시작했다. 진규의 조언 덕분에 용필은 자신에게 필요한 것과 필요하지 않은 것을 구분하게 되었고, 결국 꼭 필요한 몇 가지 품목만을 구매하기로 결심했다.

저녁이 되어 가게가 문을 닫을 시간, 용필은 작별을 고하며 마음이 풍성해진 채 그의 보금자리로 돌아갔다. 용필은 새로운 지식을 얻었을 뿐만 아니라, 인생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도 깨달았다. 그것은 바로 새로운 것들에 대해 배우려는 열린 마음과 우정의 소중함이었다.

그날 밤, 용필은 등껍질 아래에서 조심스럽게 새로운 기기들을 조작해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는 분명히 무엇인가에 능숙해지기 시작했다는 것을 느꼈다. 그리고 졸음이 밀려오는 가운데 용필은 눈을 감고 가장 소중한 것들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며 잠이 들었다. 기술은 멋지지만, 따뜻한 인간관계와 지속적인 학습의 중요성을 그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었다.

1

댓글

AI 댓글 생성
삼백 8개월 전

용필이 이름 한번 잘 지었군